2015.10.28 16:25

쉐보레 원 월드 풋볼, 어린이들 삶의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선물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와 '원 월드 플레이 프로젝트'는 지난 22일, 인천 보라매 아동센터에서 국내 어린이들의 건강 증진과 건전한 놀이 문화 확대를 위해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한 '원 월드 풋볼' (사진 속 노란색 축구공)을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같은 날 인천 보라매 아동센터로 이동하기 전에는 부평공장에서 '원 월드 풋볼'의 의미와 캠페인 소개, 서포터즈 유니폼 전달식 등도 있었습니다. 

 

 

원 월드 풋볼이란?

2006년, 원 월드 플레이 프로젝트의 창립자 팀 야니건(Tim Jahnigen)은 TV를 통해 다르푸르(Darfur) 지역 난민 수용소 어린이들이 쓰레기를 노끈으로 묶어서 만든 축구공으로 뛰어노는 모습을 보고, 세계적으로 가혹한 환경을 가진 많은 곳의 어린이들이 놀이를 통해 꿈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내구성이 강한 축구공, '원 월드 풋볼'을 만들어 전달하기 시작했습니다.

쉐보레는 '원 월드 풋볼'을 전 세계에 스포츠가 필요한 커뮤니티에 전달하는 '원 월드 플레이 프로젝트'의 공식 후원사로 지금까지 100만 개 이상의 내구성이 강한 축구공을 후원했습니다. 이 100만 개의 공들은 90여 개국 4500만 명 이상 사람들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주었습니다.      


쉐보레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및 쉐보레 임직원 일일 서포터즈는 이날 부평공장 말리부룸에 모여 '원 월드 풋볼'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 오후엔 인천 보라매 아동센터로 자리를 옮겨 원 월드 풋볼 전달식을 가졌습니다.


 

 

 

원 월드 풋볼 전달식을 함께 할 쉐보레 임직원 일일 서포터즈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캠페인 영상 시청 및 원 월드 풋볼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한국지엠 대외정책부문 한주호 부사장은 기업의 사회적 활동은 폭넓고 지속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지엠 대외정책부문 한주호 부사장이 쉐보레 임직원 일일 서포터즈에게 유니폼을 전달했습니다.


 

 

한국지엠 대외정책부문 한주호 부사장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박원규 인천지역본부장이 원 월드 풋볼의 의미가 잘 전달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포즈를 취했습니다. 노란색 공이 쉐보레 엠블럼의 색상과 잘 어울리는 것 같지 않나요? 


여기서 한 가지. 원 월드 풋볼은 그냥 보통 축구공이 아닙니다. 원 월드 풋볼은 어린이들 삶의 긍정적 변화를 위한다는 뜻 뿐만 아니라 몇가지 특별한 점을 담고 있는데요.


원 월드 풋볼 축구공의 특징

1. 반영구적이다 : 일반 축구공보다 내구성이 강해 터지거나 구멍이 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황폐한 아프리카 땅에서도 축구를 할 수 있고, 또 쓰레기가 되지 않으니 환경도 지킬 수 있습니다.

2. 바이 원, 기브 원(Buy one, Give one) : 원 월드 풋볼 하나를 사면 전 세계 어딘가 스포츠가 필요한 커뮤니티에 또 하나의 원 월드 풋볼이 전달됩니다.

3. 아동노동이 없다 : 축구공을 만들 때 하는 바느질이 빈민층 아이들의 노동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월 월드 풋볼 축구공은 바느질이나 펌프질이 필요 없기 때문에 아이들의 노동력을 착취하지 않습니다.



대표이미지

 

쉐보레는 22일 오후, 인천 보라매 아동센터에 원 월드 풋볼을 전달했습니다. 앞으로도 쉐보레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지역본부와 함께 각 교육청의 추천을 받은 전국 300곳의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원 월드 풋볼 5000개를 차례로 전달할 예정입니다.


전 세계 90여 개국 4500만 명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선물한 쉐보레가 이제 국내 300곳 5000여 개의 원 월드 풋볼을 전달하면서 플레이의 힘을 이어갈 것입니다.


이상 어린이들 삶의 긍정적 변화를 선물하고 있는 쉐보레와 원 월드 플레이 프로젝트 소식을 전한 레인보우였습니다.



 


신고
공유하기
  1. 2016.09.15 06:01
    주소 수정 댓글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