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16:13


에스칼라부터 XT5까지, '2017 북미 오토쇼' 캐딜락 부스 만나 보기


[ 글/이미지 제공 : 자동차 파워 블로거 '거꾸로 보는 백미러' ]



2017 북미 오토쇼는 미국에서 이루어지는 모터쇼이니만큼 미국 고급브랜드 부스는 규모감 있게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캐딜락 브랜드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 눈에 현재 캐딜락의 모든 라인업 모델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모터쇼의 꽃은 바로 '컨셉트카'죠. 



이번 2017 북미 오토쇼의 캐딜락 부스에서는 '에스칼라(Escala)' 콘셉트카가 캐딜락의 간판모델이 되어 부스를 빛내주었는데요. 에스칼라 콘셉트 및 캐딜락 부스의 다양한 모델 라인업 등을 소개해보겠습니다.

캐딜락(Cadillac) 부스의 중앙에는 에스칼라(Escala) 콘셉트를 전시하여 캐딜락 브랜드의 미래를 표현했습니다. 



콘셉트카가 보통 그 브랜드의 미래상을 제시하듯이 '에스칼라(Escala)‘도 캐딜락 디자인 언어의 새로운 철학을 담아 향후 출시될 신제품의 기술적인 방향을 명확히 제시하고 있습니다.


대표이미지

 

'에스칼라(Escala)‘는 장엄한 규모’를 뜻하는 스페인어 “스케일(scale)”에서 가져온 네이밍으로 2016년에 국내 출시 한 캐딜락의 플래그쉽 모델 CT6의 계보를 이어가게 될 대형 프레스티지 세단 콘셉트 차량입니다. 


 

에스칼라를 보면 한눈에 이 차량이 엄청난 사이즈를 가지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요. 캐딜락의 플래그쉽 CT6보다 약 150mm 길어진 5,340m의 압도적인 차체 길이를 통해 대형 프레스티지 세단의 웅장함을 표현했습니다.  



에스칼라의 실내는 첨단기술을 집대성한 1열과 품격 있는 편안함에 주안점을 둔 2열로 구성, 전혀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두 개의 공간을 추구하며 오너드리븐(Owner-driven)과 쇼퍼드리븐(Chauffeur-driven) 모두를 충족시킬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1열 운전석의 도어트림과 시트를 보면 전통적인 가죽과 알루미늄 재질로 주로 구현되어 있다가  2열 승객석으로 가면서 모직위주의 시트와 곳곳에 우드재질이 가미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너드리븐과 쇼퍼드리븐 공간의 가치 차이를 두어 구현하고 있는 것이죠.

 


운전석 전면에 위치한 3개의 곡면 OLED 스크린은 계기판과 센터페시아로 구분되어 온 영역을 통합한 기능을 제공하며, 이러한 새로운 기술적 혁신은 촉각, 청각 및 제스쳐 인식과 같은 새로운 방식으로 커넥티비티와 조작 편의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에스칼라는 인테리어 전반에 걸쳐 수공예 맞춤 기술로 완성된 디테일과 신기술을 반영해 고급감을 배가한 소재를 광범위하게 적용, 명품 수준의 질감과 색상으로 프리미엄 감성을 전달합니다.



에스칼라에 탑재된 4.2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은 초대형 프레스티지 세단에 걸맞은 퍼포먼스를 보여줌과 동시에 향후 출시될 신모델에 적용될 예정인 새로운 캐딜락 디자인 시그니처는 수직형 LED를 재해석해서 더욱 얇아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라이팅과 3D 패턴의 그릴이 일체화되어 캐딜락의 진화하는 디자인 방향성도 제시하고 있는데요.   


에스칼라는 컨셉트카이지만 선행디자인팀이 아닌 실제 프로덕트 디자인팀이 컨셉카를 제작하여 앞으로 캐딜락의 플래그쉽이 가까운 미래에 어떻게 진화할지를 그 방향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자, 에스칼라의 곁에는 캐딜락의 볼드한 퍼포먼스와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는 CTS-V가 전시되어 있고요. ATS-V와 ATS쿠페도 그 옆을 지키고 있습니다.



그 옆으로 캐딜락의 플래그쉽 모델 CT6가 당당히 자리잡고 있습니다.


CT6는 캐딜락의 변화된 방향성을 집대성한 플래그쉽 대형 세단으로 에스칼라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듯이 쇼퍼드리븐과 오너드리븐을 가치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최고의 품격과 퍼포먼스를 양립하는 기종입니다.

 


CT6의 인테리어는 부드러움이 극대화된 최상의 천연가죽과 우드재질이 아낌없이 적용되어 있고, 풀 컬러 LCD 계기판과 캐딜락 인포테인먼트 CUE에 센터콘솔의 터치패드가 추가되어 플래그쉽 모델에 나타내는 혁신적인 기술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부스의 우측에서는 캐딜락의 풀사이즈 SUV 에스컬레이드와 XT5도 볼 수 있는데요. 2017 북미 오토쇼 캐딜락 부스는 화이트 계통의 밝은 전시구조물와 화이트와 다크카키 컬러의 캐딜락 전시차종이 어우러져 고급브랜드 다운 세련된 감성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캐딜락은 글로벌 시장에서 2020년까지 10대의 신차를 출시하여 모델 라인업을 확충하기로 하는 전략을 실행중인데요. 앞으로도 글로벌 모터쇼에서 매년 늘어나는 캐딜락의 신형모델을 경험할 수 있을 예정입니다. 






신고
공유하기
  1. 쉐보레 2017.02.19 14:33 신고
    주소 수정 댓글

    XT5 가솔린 하이브리드 출시계획 있는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