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3 18:44

럭셔리 세단의 정석 CTS 시승기



안녕하세요! 토비토커 순두부향기입니다.

여러분은 캐딜락 하면 어떤 단어가 떠오르시나요? 저는 캐딜락을 생각하면 '럭셔리'라는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간혹 길을 가다가 캐딜락을 보게되면 멀리서부터 차가 다가와 제 앞을 지나갈 때 까지 눈을 뗄 수가 없는데요. 그 중에서도 CTS는 이전 세대 대비 디자인적으로 더욱 고급스럽게 변화하여 '럭셔리'라는 단어가 정말 잘 어울리는 자동차입니다.

 

지난 시간에 CTS의 외부 디자인을 살펴보았다면, 오늘은 더욱 멋스럽고 고급스러워진 CTS 시승기를 통해 럭셔리 세단의 정석을 소개드리겠습니다.

 

 





캐딜락 CTS는 전체 길이가 거의 5m에 육박하고 (4,965mm) 전폭 1,835mm에 전고 1,440mm, 축간 거리도 3m에 육박(2,910mm)하는 정말 미국차 다운 큰 차체 크기를 자랑합니다.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 3단에서 2017년식으로 바뀌면서 4단이 되어, 군대로 치면 병장으로 승급한 셈이 되었네요.



캐딜락 CTS, 엔진의 힘은 어떨까?



2,000cc급 가솔린 엔진이 이정도의 출력이라니! 캐딜락 CTS에 적용된 2.0 직분사 더보 가솔린 엔진은 디젤 엔진과 유사한 토크 (40.7kg/m)와 3,000cc엔진에 맞먹는 강력한 출력 (276마력)을 자랑합니다. 가속성능을 나타내는 수치인 제로백(0km-100km)은 6.1초로, 고급 스포츠카 못지 않는 가속성능을 발휘합니다. CTS는 후륜 구동 방식을 기본사양으로 하였으며, 최고급 사양에는 풀타임 4륜 구동을 장착하였습니다. 또한, 첨단 테크놀로지의 8단 자동 변속기와 오토 스톱/스타트 테크놀로지로 고속도로 연비도 12.5km/l라는 뛰어난 연료 효율성을 제공합니다.



하이 테크놀로지를 겸비한 내부디자인



[12.3인치 풀컬러 LCD 게이지 클러스터]


내부로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것은 전면 LCD계기판! 일반적인 작은 사각형의 LCD가 아닌, 왼쪽 RPM게이지부터 오른쪽 주유 게이지까지 12.3인치 풀컬러 LCD입니다. 예전에 언젠가 숫자만 표시되는 디지털 방식의 계기판이 출시되었었지만 큰 호응을 얻지 못했던 적도 있었는데 이번에는 아날로그 감성을 그대로 가져가면서 계기판 전면을 디지털화하여 자연스러움과 함께 이질감이 들지 않게 연출되었습니다. 항상 캐딜락은 클래식하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이 계기판을 보고 있으니 마치 미래형 차량을 체험하는 듯 합니다. 물론 심플한 디자인 덕에 클래식한 느낌도 여전하구요.




시트 또한 정말 고급스럽습니다. 앞좌석 20방향 파워 시트 체결 프리미엄 천연 가죽 시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시트는 기본 열선 장치와 쿨링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으며, 무엇보다 안전 경고 햅틱 시스템이 장착되어 진동으로 운전자에게 다양한 잠재적인 위험 요소를 알려줍니다. 



캐딜락 CTS 제대로 타보자! - 시승기

한 번 시동을 걸어볼까요? 중후한 소리와 함께 시동이 걸리는군요. 또한 살짝 달려보았더니 자동 조임 안전벨트 시스템이 운전자를 보다 더 안전하게 시트에 고정시켜 줍니다. CTS는 중후함과 함께 고속에서 폭발적인 성능을 발휘 하더군요. 


성능이 좋아지면 보통 편의사양이나 내장재가 떨어질 법도 한데 캐딜락 CTS는 내장재를 하이그로시와 카본 파이버로 처리하여 한층 더 고급스러움을 더했군요. 앞에서 살펴본 것 처럼 센터페시아의 기능도 수동이 아닌 디지털 터치 방식으로 처리하여 더욱 고급스러워 보입니다. 



터치 방식의 시크릿 도어를 살짝 만져 주었더니 센터페시아의 아랫부분이 열렸습니다. 내부에 USB 포트와 함께 휴대폰 무선 충전 시스템이 위치해있습니다. 최근 무선충전의 편리함을 알게되니 저도 자주 찾게 되었는데요. 캐딜락에서도 간편하게 폰을 올려두기만 하면 되니 편리할 것 같습니다. 또한, 발렛 모드를 통해 시크릿 도어를 잠가 안에 있는 휴대폰이나 개인 물건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가끔씩 발렛 주차를 맡기거나 다른 사람이 잠깐 운전하게 될때 이런 개인용품들이 신경쓰였는데요. 역시 캐딜락 답게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쓴 게 느껴지죠?

 

뒷좌석으로 한번 넘어가볼까요?





뒷좌석에서도 열선 및 에어컨 온도조절이 가능하며, 뒷좌석 6:4 폴딩 기능으로 더 많은 공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200개의 LED로 빛나는 캐딜락 CTS


대표이미지


미국 대통령의 의전차로도 잘 알려진 캐딜락, 그 위엄의 상징이 바로 '약 200개에 가까운 LED로 이루어진 램프에서 시작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일자로 내려진 주간 주행등과 리어 램프는 멀리서 봐도 의전차량의 품격을 뿜어내어 주는 것 같군요.




올 뉴 CTS 국내 출시 모델은 ▲럭셔리 (후륜구동) ▲프리미엄 (후륜구동) ▲프리미엄 AWD (상시4륜구동) 등 세 가지 트림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올 뉴 CTS의 자세한 스펙이 궁금하시다면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2017 CTS 영상 보러가기


오늘은 럭셔리 세단 캐딜락을 시승해 보았는데요. 시승소감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GM 럭셔리 브랜드의 장점을 여지없이 살린 자동차'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올 뉴 CTS를 시승하는 동안 캐딜락의 고급스러움에 헤어나오지 못했는데요. 여러분도 제 포스팅을 보시며 만족스러운 대리 체험이 되셨길 바랍니다.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더욱 만족스러운 포스팅을 가지고 돌아오겠습니다.


이상으로 캐딜락, 올 뉴 CTS 시승기를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공유하기
  1. 캐딜락. 후~ 2017.08.19 16:48 신고
    주소 수정 댓글

    캐딜락은 잡소리와 누수의 대명사죠..

    • 캐딜락 톡 블로그 운영담당자 2017.08.20 15:50 신고
      주소 수정

      안녕하세요? 캐딜락 톡블로그 운영담당자입니다. 소음 관련하여 무슨 불편사항이라도 있으신지요?

  2. 수원집 2017.09.28 12:54 신고
    주소 수정 댓글

    캐딜락이 알고보면 제네시스보다 더 좋은차인데 요즘 캐딜락은 벤츠 못지 않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