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0. 28. 09:50

2006년부터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연탄 총 20만장 전달


 

한국지엠 임직원들이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한국지엠 한마음재단(이하 한마음재단)’이 주위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랑의 연탄기증하고, 이를 직접 배달하는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연탄배달 봉사활동 기념촬영

 

한마음재단은 26일, 인천연탄은행에 연탄 2만 여장기부하고, 이중 일부를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인근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전달했습니다. 특히 이날 연탄 배달에는 한국지엠 세르지오 호샤(Sergio Rocha) 사장을 비롯한 한국지엠 임직원 10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행사의 의미를 한층 더 높였습니다.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이 연탄을 나르고 있다.

 

호샤 사장은 “ 한국지엠 임직원들의 정성으로 마련한 연탄으로 어려운 이웃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지엠은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꾸준한 사회공헌활동 실천을 통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돌려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이 연탄을 나르고 있다.


이날 연탄을 전달받은 유재홍 (71세, 부평구 산곡동)씨는 “날씨가 점점 쌀쌀해지면서 이번 겨울을 어떻게 지내야 하나 많이 걱정했는데, 올해에도 이렇게 한국지엠 임직원들이 연탄을 직접 배달까지 해주니 한겨울 추위에도 걱정 없이 따뜻하게 지낼 수 있게 됐다”고 감사의 마음을 거듭 전했습니다.

 

이번 연탄배달 봉사활동은 지난 2006년부터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활동 차원에서 8년째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그 동안 한국지엠 전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모금한 기금을 통해 연탄 총 20만장을 전달했습니다.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이 연탄을 나르고 있다.

 

한편, 지난 2005년 설립된 사회복지법인 한마음재단은 의료비, 장학금, 소외계층 영재학교, 주거환경개선 등 소외계층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차량 기증, 복지시설 수리 및 물품 지원, 긴급 구호 등 공익단체 지원사업과 임직원 자원봉사활동 지원 등 다양한 사회복지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이상 레인보우였습니다.

 

 

공유하기
  1. 일주일 2013.10.29 00:30
    주소 수정 댓글

    겨울에 연탄이 필수품인 것처럼... 여름엔 선풍기가 필수입니다.. 독거노인 가정 또는 취약계층 가정에 가면 여름에 선풍기 상태가 시원치 않은 가정이 많습니다..
    여름에도 소비전력 적게 나오고, 사용하기 편하고 안전한 선풍기 나눔 행사하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어필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 한국지엠 톡 운영진 2013.10.29 10:15
      주소 수정

      안녕하세요 일주일님, 한국지엠 톡 운영진입니다. 먼저 보여주신 관심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우리네 이웃분들에게 겨울에는 따스한 온기가, 여름에는 시원한 보금자리가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