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31 15:21


안녕하세요? 지고릴라 입니다.

 

최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자동차 쪽에서는 전기자동차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매연 없이 깨끗하게 달릴 수 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하지만 아직까지 '전기차라면 드라이빙 퍼포먼스가 아쉬울 것 같다.' '전기차는 운전하는 재미가 없다.'라는 고정관념을 가지신 분들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기존 내연차가 주는 다양한 운전 재미에 비해 조금은 아쉬운 마음이 드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볼트(BOLT) EV에는 원페달 드라이빙과 리젠 브레이크 등으로 리젠을 통한 배터리 절약은 물론 기존의 차량에서는 느낄 수 없는 새로운 드라이빙 재미도 느껴볼 수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기존에 많이 소개해드린 볼트(BOLT) EV의 놀라운 주행거리가 아닌 신개념 회생 제동 시스템인 원페달 드라이빙(One Pedal Driving)과 더불어 리젠 브레이크(Regen Brale)에 초점을 맞추어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대표이미지

 


원 페달 드라이빙 이해하기!

 

원페달 드라이빙에 대해 좀 더 알기 위해  전기 구동 개발 담당의 정용수 상무님을 통해 이론을 배워보았습니다. 

 

Q. 원페달 드라이빙은 무엇인가요?

 

 

정용수 상무 : 원페달 드라이빙(One Pedal Driving)이라는 단어 조합만으로 그 뜻을 대략적으로 유추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하나의 페달만으로 차량의 출발부터 정지까지 한다는 것이죠. 기존의 차량들은 브레이크 페달과 엑셀러레이터 페달의 역할이 고정적으로 주어졌는데, 이 기술을 이용하면 액셀러레이터 페달만을 이용해서 운전을 하게 됩니다. 

 

이 기능은 저희 쉐보레 볼트(BOLT) EV뿐만 아니라 T사, B사와 같은 다른 브랜드의 전기차에서도 사용되고 있는 최신 시스템입니다.

 

 

그 외에도 상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요. 원페달 드라이빙을 사용하게 되면 보통 엑셀러레이터 페달의 역할인 가속도는 기존의 것과 동일하지만 감속도 즉,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지 않았을 때는 리젠브레이크 보다 더 큰 감속도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완전히 정지할 수도 있습니다.

 

 

이 말로써 저는 원페달 드라이빙이 무엇인지 정확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즉,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게 되면 우리에게 익숙하게 차량을 앞으로 가는 것이고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지 않으면 바로 리젠브레이크 보다 큰 힘으로 제동을 잡아주는 방식이구나라는 식으로 말이죠. 페달의 밟는 힘만으로 가속과 감속을 조절할 수 있다고 하니 직접 체험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더 강력해졌습니다. 



볼트(BOLT) EV가 주는 새로운 드라이빙의 재미 


이론을 배웠으니 직접 체험해 볼 차례입니다. 

 

 

볼트(BOLT) EV의 기어쉬프트의 모습입니다. 일반적인 주행을 하시고 싶다 하면 D(Drive)에 놓아 평상시처럼 2개의 페달(가속과 정지) 모두 사용하시면 됩니다. 

 

 

원 페달 드라이빙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기어쉬프트를 뒤로 놓아 L로 변속해주시면 됩니다.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는 정도에 따라서 차량이 다르게 감속됩니다. 가속 페달에서 완전히 떼면 빠르게 감속되며, 약간만 떼면 차량은 서서히 감속되게 됩니다. 물론 반대로 가속하려면 엑셀러레이터를 밟으시면 됩니다.

 

 

 

또한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원페달 드라이빙에서는 엑셀레레이터 페달에서의 발을 떼게 되면 자동으로 리젠 온 디멘드가 걸리는데요. 그 걸리는 힘이 얼마일까요?

 

* 여기서 잠깐 리젠 온 디멘드는 스티어링 휠에 달린 리젠 버트 조작을 통해 속도를 줄일 때 생기는 운동에너지를 배터리로 저장하여 보다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이 가능합니다.  


팩트 체크해보겠습니다. 리젠이 어느 상황에서 가장 크게 걸릴까요?

 

[그래프 출처 : 볼트(BOLT) EV를 통한 직접 실험]


세 가지 상황에 따라서 측정해 보았습니다. 원페달 드라이빙인 경우, 리젠 온 디멘드인 경우, 마지막으로 직접 브레이크 페달을 밟았을 때의 경우입니다. 시속 70km/h에서 측정을 시작하였고 나머지 조건은 모두 동일하게 하였습니다. 그래프에 나와 있는 값들은 리젠이 걸리는 양입니다.

 

리젠의 총량은 리젠 온 디멘드의 경우가 가장 많았고 정지하는 시간이 가장 짧은 것은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였습니다. 여기서 볼 수 있는 리젠 온 디멘드와 원페달 드라이빙의 차이점은 바로 반응속도입니다.  원페달 드라이빙의 경우에는 바로 발을 떼는 순간부터 큰 힘으로 리젠이 걸리고 리엔온 디멘드의 경우에는 약간의 시간이 걸린 후부터 리젠의 양이 증가합니다.

 


마지막 테스트로는 일반 드라이빙 상태에서 엑셀러레이터 페달에서 발을 떼게 되면 이 역시도 리젠이 걸리는데요. 이때 특이한 점은 정지하지는 않습니다.  원페달 드라이빙의 경우에는 약 12초 후에 정지되었습니다.

 


 

전기차 시장의 새로운 바람 볼트(BOLT) EV, 전기차 운전은 재미가 없다고 생각하셨던 분들이라면 '원페달 드라이빙' 기능으로 좀 더 재미난 운전을 즐겨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마 볼트(BOLT) EV를 타신다면 1회 충전에 383km의 주행거리와 다양한 드라이빙 퍼포먼스 등 여러분이 생각한 전기차의 고정관념을 모두 사라지게 만들어 주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그럼 이만 지고릴라 인사드립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