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품/기타

뉘르부르크링에서 달린 쉐보레!!


지난번 뉘르부르크링 소개에 이어 이번에는 뉘르부르크링을 달렸던 쉐보레의 영상과 기록들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쉐보레 콜벳 ZR1


첫 번째로 소개시켜드릴 차는 당연히 쉐보레 최고의 달리기 선수 콜벳. 콜벳의 여러 모델 중에서도 가장 상위 모델인 ZR1입니다. 

ZR1은 Zora's Racer 1의 약자로 Zora는 콜벳의 초기모델부터 함께하여 콜벳의 아버지라 불립니다. 

콜벳 ZR1은 역대 최강의 콜벳 모델로 V8 6.2리터 LS9 수퍼차져 엔진으로 638마력, 토크 83.5kg.m의 엄청난 힘을 뿜어냅니다.
경차 엔진의 8배 정도에 달하는 힘입니다. 


또한 차량의 경량화를 위해 알루미늄 샤시와 많은 패널에 카본 파이버를 사용하였습니다. 

그럼 수퍼카 킬러라 불리는 최강 콜벳 ZR1의 뉘르부르크링 주행 영상을 보시죠!!

쉐보레 콜벳 ZR1 뉘르부르크링 주행 영상 보기
 

 
콜벳 ZR1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 7:19.63 (양산차 역대 3위 기록)
 


 
콜벳의 기록은 7분 19초로 이는 뉘르부르크링 역대 양산차 3위에 해당합니다. 페라리, 람보르기니, 코닉세그, 벤츠-멕라렌들의 수억을 호가하는 수퍼카들도 뉘르부르크링에선 콜벳보다 빠르지 못했습니다. 

주행영상의 마지막 직선로에서 콜벳은 최고시속 183마일(시속295km), 평균 시속 169km/h를 기록합니다. 

콜벳의 좋은 기록은 트랙에서 내기 힘든 200km 영역보다 100km 영역에서 폭발적인 가속도를 보여줘서 가능하지 않았는가 싶습니다. 

영상을 보시면 코너링이 보통 100km 근방에서 이루어지는데 코너링 이후 치고 나가는 가속이 매우 좋은 것으로 보이네요.

콜벳은 2000년대말부터 포르쉐 911, 닛산 GT-R, 닷지 바이퍼와 함께 치열하게 경쟁하며 서로 순위를 뒤바꾸고 있습니다. 

각 회사의 새로운 모델이 나오면 경쟁은 더 치열하고 흥미로워질 것 같네요. 기대가 됩니다!!!




 

쉐보레 카마로 ZL1

 


콜벳만큼 빠르지는 않지만 카마로도 드래그 레이스에 걸맞는 근육질의 체구로 많은 매니아들을 가지고 있죠. 


특히나 2012년 봄 데뷔를 앞두고 있는 ZL1은 더 쿨해진 트랜스포머3의 범블비와 비슷한 외관에 페라리458보다도 높은 출력을 자랑하는 역대 카마로중 가장 힘이 좋은 모델입니다. 

ZR1과 마찬가지로 ZL1은 지엠의 수석 엔지니어였던 Zora Arkus Duntov's Legacy를 의미합니다.


ZL1은 6.2리터 V8 LSA 유닛으로 580마력최대 토크는 76.7kg.m에 달합니다.  


인덕션 시스템과 변속기 효율도 기존 모델보다 크게 개선되었고 특히나 최신의 Magnetic Ride Control 채용으로 하체를 강화했고 MRC는 초당 1천번 댐핑을 조절 운동성능을 극대화한다고 합니다. 


쉐보레 카마로 ZL1 뉘르부르크링 주행 영상 보기 



카마로 ZL1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 7:41.27


카마로 ZL1의 베이스 가격은 $54,095 달러로 뉘르부르크링 기록 8분대 안에 들어오는 대부분의 차들이 미국 기준으로 최소 10만불에서 50만불을 넘는 것을 감안하면 가격대 성능비는 굉장히 우수하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최고 속력은 277km/h, 평균 속력은 161km/h 였습니다. 

뉘르부르크링 기록이 7분 40초 근처에 있는 차중 미국 가격 기준으로 카마로보다 낮은 가격의 차는 없는 것 같습니다. 





캐딜락 CTS-V


쉐보레 모델 이외에도 캐딜락 CTS의 고성능 버전인 CTS-V도 뉘르부르크링에서 맹활약했습니다.

CTS-V는 캐딜락 디비전에서 가장 강력한 모델로 8기통의 심장은 556마력, 최대토크 76.2kg.m 강력한 성능을 발휘합니다. 

CTS-V는 제로백이 3.9초에 달하며 뉘르부르크링을 8분안에 주파한 최초의 양산 세단입니다. 

캐딜락 CTS-V 뉘르부르크링 주행 영상 보기



캐딜락 CTS-V 뉘르부르크링 랩타입 : 7:59.32
 


CTS-V는 한때 뉘르부르크링에서 가장 빠른 양산 세단이었으나 2009년 7월 포르쉐 파나메라에게 이 자리를 내어줍니다. 


CTS는 국내 6,000cc 급 스톡카 경주인 수퍼레이스 6000에서도 만나볼 수 있는데요 저도 마치 록콘서트에 온듯 천둥같은 엔진소리에 박진감 넘치는 경주를 즐겼습니다.  

국내 스톡카 경주에는 420마력, 60kg.m의 토크로 시속 300km까지 속력을 낼 수 있다고 합니다. 


이상 뉘르부르크링에서 활약한 쉐보레와 캐딜락의 모델들을 보셨습니다. 

더욱 빨라질 앞으로의 쉐보레의 모습도 기대가 되네요. 

이상 겐네였습니다. 





  • 라온제나 2012.03.07 09:45

    로또나 혹시 유산이 나오면...카마로 ZL1 한대 진짜 꼭 사고싶셒습니다!!! 개간지!!!!!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8 08:09

      취향이겠지만 카마로의 외관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것 같습니다!!

      저도 로또되면 ㅋㅋㅋㅋ

  • 빈애니메이터 2012.03.07 10:40

    트랙 위 여기저기 쓰인 글씨들의 정체는?.....

  • supercharged 2012.03.07 11:00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고화질 영상도 부탁드립니다.^^

    고성능 차량들 말고 크루즈나 아스트라 등등 뉘르에서 많이 달려서 레코드 찍었으면 좋겠네요^^

    크루즈의 위상을 위하여!!

  • supercharged 2012.03.07 11:14

    저도 그란5 로 항상 뉘르를 달리긴 하지만,콜벳은 정말 운전하기 어려운 차더군요.

    악셀링에 의한 차량컨트롤 보다는 언더스티어가 심하게 나는 차량이 때문에
    (순정 상태에서)
    개인적으로는 슈퍼차져 풀튜닝 해 놓은 카마로 보다 더 어렵더군요.ㅎㅎ

    아무튼 간접적으로나마 뉘르부르크링에서 콜벳과 카마로를 달려본 1인으로서
    저 기록은 진짜 쉐보레 의 위상을 높혀주는 또 하나의 상징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쉐보레 차량들의 좋은 기록들을 기대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8 08:20

      저도 아주 잠깐 콜벳을 몰아봤는데 무시무시한 머쉰이었습니다 ㅎㅎ

      계속해서 쉐보레를 응원해주시니 더 좋은 기록 나올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chev 2012.03.14 12:08

    2009년 GM대우 시절 라세티 프리미어를 구했습니다.

    저는 가평군 설악면이라는 지방에서 살고 있는데, 이곳에서 GM차량이 고장이 나면 1시간 이상 차를 가지고 가서 가평군이나 춘천에 가야 차를 고칠수 있습니다.

    GM에서 직영이나 아니면 계약으로 해서 수리해주는 업체가 근방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올해 ABS 브레이크 경고 등이 자꾸 들어와서 이상해서 AS센터에 전화했습니다.

    이번 겨울에는 눈이 갑자기 많이 온 날이 있었는데 ABS 브레이크가 이상이 있어서 조마조마한 날이 많았습니다. 경고등이 들어오면 ABS 브레이크가 작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AS센터에서는 아무리 AS센터가 멀리 있어도 직접 가서 고치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도저히 가평이나 춘천에는 갈 여유가 없어서 참고 있다가, 서울에 볼일이 있어서 갔습니다. 양재동(포이동)에 있는 GM대우 자동차 수리 업체가 있었습니다.

    거기서 직접 가서 수리를 의뢰했습니다.

    그랬더니 경고등만 일단 나오지 않게 해주었으니까, 다음에 또 경고등이 나오면 공장으로 가서 고쳐야 한다고 했습니다.

    아니 엔진도 아니고 브레이크도 고칠수 없는 수리센터가 무슨 수리센터인지 의문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다시 AS센터로 전화를 했더니 이번에는 춘천으로 직접 가서 수리를 의뢰해보라고 했습니다.

    GM자동차 고객만족센터의 김영배 팀장과 통화를 했더니 그는 외제차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도 다 자기차 고장나면 가서 고치는 겁니다라고 했습니다.

    차를 가지고 가도 고칠수 없는 곳이 있는데, 차를 고치러 사방팔방으로 센터를 헤매고 다녀야 하는 GM자동차. 이 회사 차량을 구매하실 분들은 적극적으로 다시 생각해 보시길 바랍니다. 지방에 있다면 더욱 고려해보세요.

    GM의 AS 문제는 너무 심각합니다. 차만 팔만 그만이라고 생각하는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