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02 09:17

GM의 ISP를 아시나요?



안녕하세요,

저는 오늘 GM의 ISP라는 제도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ISP'는  International Service Personal 의 약자로 쉽게 이야기 하면 주재원 제도라고 보면 될 거 같습니다. 형태에 따라 3개월의 단기간 근무부터 최대 5년까지 GM내 타 사업장에서 근무를 하게 됩니다. 현재 한국지엠에서는 미국, 호주, 독일, 브라질 등 다양한 나라에서 온 ISP로 근무하고 있는 많은 직원들이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상당수의 한국지엠 직원 역시, 폴란드, 미국, 독일, 싱가폴 등 해외 GM 사업장에서 ISP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한국지엠에서 근무하고 있는, 자타공인 가장 핸섬한 ISP중의  한 분인 스테판 쿱(Stefan Koob)부장님을 만나 보았습니다. ^^


늘 마음만은 완봉승: 안녕하세요, 바쁘신 중에도 인터뷰를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질문을 드리기 전에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 드릴께요.


스테판 쿱: 안녕하세요, 저의 이름은 스테판 쿱(Stefan Koob)이라고 합니다. 나이는 32살이며, 독일에서 태어났고 현재는 GM에서 자동차 개발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업무에 대해 좀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면 글로벌 차량개발 프로그램 중에서 스몰카(Small Car, 차량: 아베오) 프로그램에 대한 샤시(Chassis system)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차량의 샤시 시스템은 서스펜션(Suspension), 스트럭쳐(Structure), 스티어링(Steering), 브레이크(Brakes), 휠과 타이어(Wheels & Tires) 등을 포함하고 있구요. 또한 에어 인덕션(Air Induction), 파워트레인 마운팅(Powertrain Mounting), 드라이브라인(Driveline), 이그조스트 앤드 퓨엘 시스템스(Exhaust and Fuel Systems) 같은 파워트레인의  통합(Integration)도 다루고 하고 있습니다.  


스페판 쿱

 

늘 마음만은 완봉승: 제가 차량개발쪽은 아니어서 그런지 말씀을 들어도 생소한 분야가 많이 있네요. 아무튼 정말 다양한 파트와 관련한 업무를 하고 있는 건 확실하네요. 그럼 첫 번째 질문 드릴께요. GM Korea에 ISP로 근무하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궁금합니다.  


스테판 쿱: GM은 아시다시피 큰 회사이다보니 전세계에 다양한 동료 및 파트너들과 일할수 있는 기회가 많습니다. ISP업무를 한다는 것은 정말 다른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근무하면서 저의 경험을 쌓으면서 동시에 한국동료들로 부터 다양한 문화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또한 그것 뿐만이 아니라 글로벌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GM에 연관되어 있는 다양한 조직과 업무를 한다는 것 역시 다양한 기회를 주었습니다. 제가 말씀 드렸듯이, 독일에서 GM에 입사하였고, 현재 한국에서 근무를 하는 동안 미국, 브라질, 중국, 유럽등의 많은 나라에 출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스테판 쿱

 

늘 마음만은 완봉승: 그렇군요. 저 역시도 아직 출장을 갈 기회가 없었는데 나중에라도 꼬옥~ 한 번 가보고 싶네요.  두 번째 질문 드립니다. ISP업무를 하면서 좋은 점은 무엇이 있을까요?


스테판 쿱: 우선은 익숙지 않은 환경에 놓여졌을 때 스스로에게 많은 질문을 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업무적인 부분을 비롯하여 개인적인 부문에서 모두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생각하고요, 또한 새로운 환경과 업무에 적응하는 법을 배울 수 있고 그에 따른 강점도 키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본인이 속한 팀, 개발하는 상품, 회사 그리고 최종적으로 고객을 위한 좋은 이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ISP 업무동안 뛰어난 동료들을 만나 배울 수 있었고 그 가운데 좋은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습니다. 아마 그것은 저에게 큰 선물이 될 것입니다.


스테판 쿱


늘 마음만은 완봉승: 네, 그렇군요. 사실 개인적으로 지나가면서 봐도 늘 주말은 바빠 보이더군요, ㅋ 그럼 다음 질문 드릴께요, 어쩌면 자주 받는 질문일 수도 있겠지만 한국에서 지내시면서 특별히 인상깊은 경험이 있었다면 어떤게 있을까요? 예를 들면 문화나 음식 등이 있을 거 같은데요.


스테판 쿱: 제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한국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었고 역사책에서 배웠습니다. (아마도 한국전쟁이지 않을까..) 처음으로 받은 한국에 대한 인상은 사람들이 정말 친절하고 따듯하다는 점이었습니다. 늘 친밀하게 대해줘서 가끔은 제가 외국인이라는 생각을 잊는 적도 종종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이 제 머리를 만져도 되냐고 물어보기 전까지는 말이죠. ㅋ 그리고 지금 머무르는 서울은 정말 경험하고 즐길 것이 다양한 도시인거 같습니다. 또 기억이 나는 것은 한국도자기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는 심플하다고 느꼈는데 볼수록 정말 섬세하다고 생각합니다.


스테판 쿱


늘 마음만은 완봉승: 네 저도 기억합니다. ^^ 처음 사무실에 왔을 때 아마 한 동안은 한국의 문화에 대해 늘 신기해 하던 모습이 기억나네요. ^^ 나중에 독일로 다시 귀임하실 때에도 좋은 기억 가져가시길 바라구요. 그럼 마지막으로 GM 그리고 GM Korea에 입사를 희망하는 분들에게 한 마디 남겨주시겠어요? 


스테판 쿱: 누구나 일하기 좋은 직장에서 근무하기를 희망할 것입니다. GM은 직원들의 경력개발을 위해 좋은 기회와 경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GM Korea는 GM에서의 경력개발을 시작하기에 좋은 시작점이 될 것이고 여러분의 기대 이상으로 많은 것들을 보여줄 줄 것입니다. 도전하세요~^^ 


늘 마음만은 완봉승네, 좋은 말씀 감사드리구요, 바쁘신 중에도 성심껏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조만간 월드컵이 시작되면 같이 경기보면서 치맥이라도 해요. ㅋㅋ  


스테판 쿱



 


공유하기
  1. Favicon of https://fkisocial.tistory.com FKI자유광장 2014.06.02 09:59 신고
    주소 수정 댓글

    ISP 제도 정말 좋아보여요~

    • 마음만은 늘 완봉승 2014.06.03 13:33
      주소 수정

      안녕하세요, 글에 대한 관심 감사합니다. ^^ ISP는 제도는 직원들의 지식, 기술 개발 및 해외경험에 확대를 위해 활용되고 있습니다. 많은 직원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지요, 다음편에는 해외에서 ISP 업무를 하고 있는 한국직원들에 대한 내용을 게재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2. 철수해라 2018.02.15 13:01
    주소 수정 댓글

    isp 저것들 월세 천만원짜리 사는 집 전부 회사돈으로 메꿔주고 70평짜리 주복에 관리비도 실비정산 이라고 하던데 사실임? 그냥 철수해라. 니들한테 혈세 꼬라박는 일 벌어지면 가만 안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