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품/알페온

알페온 디자인스토리 -에어벤트 그릴


알페온의 후드에는 이렇게 생긴 크롬으로 된 장식물이 달려 있습니다.



후드 에어벤트 그릴이라고 불리는 이놈은 사실 구멍이 막혀 있어 엔진 냉각과도 관련이 없어 보이는데요...



뷰익 GL8에서도...



그리고 최근 선보인 뷰익 베라노 (Verano)에서도...



최근 출시되는 모든 뷰익 모델에서 알페온과 같은 후드 에어벤트를 찾아 볼 수 있는데요...
그럼 후드 에어벤트 그릴이라 불리는 이놈의 정체가 무엇일까요?
단순한 크롬 데코레이션 일까요?



알페온은 뷰익 라크로스(Lacross)를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라크로스 외관상 가장 큰 디자인 특징은 리어 휀더에서 꺾여져 올라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 일 것 입니다.



1953년 뷰익 스카이락(Skylark)에서도 이와 같은 사이드 캐릭터 라인을 찾아 볼 수 있는데요.
이는 과거 뷰익 모델 부터 전해 내려오는 디자인 유산 (Design Hertige)이라 볼 수 있습니다.



그럼 후드 에어벤트 그릴 또한 뭔가 이유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 여기서 과거 뷰익 모델들을 시간 순으로 거슬러 살펴 보도록 할까요?



1956년 뷰익 리비에라 (Riviera) 입니다.
앞 휀더에 있는 네개의 구멍으로 된 장식물이 보이네요.
뭔가 느낌이 옵니다.



다음은 1955년 뷰익 제이레노스 로드 마스터 (Jay Lenos Roadmaster)란 모델 입니다. 



마찬가지로 휀더에 네개의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좀 더 과거로 내려가 볼 까요?



1951년 뷰익 슈퍼 컨버터블(Super Convertible)입니다.
디자인과  갯수는 조금 다르지만 휀더에서 마찬가지로 특이한 장식물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럼 도대체 이 것들의 정체는 뭘까요?
그럼 이번엔 좀더 과감하게 20년 전으로 내려가 보겠습니다.



1929년 듀젠버그 (Duesenberg)사의 모델입니다.
엔진룸에서에서 부터 시작해 밖으로 노출된 다운 파이프가 보이시죠?
그렇습니다. 에어벤트 그릴의 정체는 바로 머플러로 연결이 되는 다운 파이프에서 유래가 된 것입니다.



그후로 기술 발전과 함께 엔진이 소형되면서 다운파이프는 엔진 룸 속으로 숨어 버려 찾아 볼 수 가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뷰익은 오래된 전통을 강조하기 위해 이런 아이템들을 모티브로 삼아 현재까지 디자인에 반영하고 있는 것 입니다.
무려 8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말이죠.

이상 토비토커 더플린보이 였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날씬이 2011.01.25 12:04

    시대가 변한만큼 당연히 변해야 하지요...알페온 에어그릴이 단순히 디자인 전통을 계승한다고 할지라도...
    결국 그 전통은 보존하면서 시대에 맞게 변해야지요....
    전통한복이 개량한복으로 변해가고 전통한옥이 개량한옥으로 변해가듯....
    알페온 에어그릴이 전 세계 표준으로 간다 할지라도 거기에 한국적 디자인을 가미하는것도 나쁘진 않습니다.

    뷰익의 오랜 전통도 현시대에 맞게 변화를 줄 필요가 잇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소비자들에게서 도태가 되겠지요.
    그래서 일본과 한국이 고객성향을 잘 파악해서 세계시장을 석권하는 것이죠..
    GM이 왜 망했다 살아났을까요? 고객의 요구를 외면했고 현상황에 안주했기 때문이죠...
    지엠대우가 쉐보레로 변할지언정, 한국소비자들의 요구를 외면하면..결국 외면받는건 시간문제입니다.

    올해 출시되는 신차종....한국소비자들의 입맞에 맞게 출시될지 지켜봐야 할껏 같네요...그랜저 보세요...한국사람이 원하는거 쏙쏙 들어가 있습니다....

    한국소비자들은 잘 모른다고요? 모른 소비자들에게 잘 팔리는 물건을 만드는것도 바로 능력입니다.
    (구)대우 라노스,누비라,레간자 보세요, 한때 3총사로 시장 1위 석권도 했습니다...

    현실에 안주하지 마시고..시장에서 잘 팔릴 제품을 만들어 주세요!!! 과거 (구)대우차 영광을 한국GM도 충분히 누릴수 있는 능력 있습니다.

    문제는 그 능력을.....

    엉뚱한곳에 발휘(?)한다는 거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26 11:34

      올해로 쉐보레가 100주년을 맞이 하였습니다.
      따라서 뷰익 뿐만 아니라 쉐보레 또한 디자인 전통 요소를 가지고 있는데요 이에 관해서는 다음에 포스팅하겠습니다. ^^

    • 과객 2011.01.28 14:39

      지엠이 망한것은 고객의 요구를 외면했고 현상황에 안주했다기 보다 직원연금 및 의료보험 문제나 2008년 서브프라임에 직격탄을 맞아서 인걸로 알고 있어요. 정확히 인지 했으면 좋겠습니다.

  • 스누피 2011.01.28 10:36

    그저 디자인적 요소인 줄로만 알았는데,,, 잘 이해했습니다. 참고할께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elan22 Onuri 2011.01.28 16:14

    이런 포스팅이 왜 안올라오나 했는데 이제야 올라오는군요.

    에어벤트 홀(포트홀 이라 부르던가요??? 기억이...)외에 스윗스피어나 워터폴 그릴등의 뷰익의 전통적인 디자인 코드에 대해서도 소개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런 부분은 아이덴티티의 일부로 적극 홍보해야지 소위 뒤떨어진 낡은 것은 아닐테니 말이지요.

    다만 이런부분이 초기 런칭이나 영업사원이 판매현장에서 활용할수 있도록 충분히 홍보되지 않은 것이 아쉽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01 10:17

      아무래도 내수에서는 뷰익이란 브랜드로 팔지 않다 보니 연관성을 두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뷰익 브랜드에 대한 국내에서의 낮은 인지도 또한 이유가 될 수도 있겠네요.
      차에 관심이 많으시거나, 미국에서 살다가 오신 분이 아니면 뷰익 디자인에 대해 잘 아시는 분이 많지 않은 것 같아 가볍게 소개해 드렸습니다.^^
      기회가 되면 좀 더 심도있는 뷰익 디자인 코드에 대해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 YJ 2011.03.05 13:10

    겸손하면서도 좋은 내용의 글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