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품/기타

한번 주유로 1,600km를 가자!! 볼트 실제 주행 후기

안녕하세요. 토비토커 겐네입니다. 

얼마전에 GM의 첨단 전기자동차 볼트를 주행해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잠시지만 실제 주행해보니 기대치를 훨씬 뛰어넘는 가속력과 독특하면서도 세련된 내외관, 타이어 접지 소리가 너무나도 크게 느껴질 정도의 엄청난 정숙성에 놀랐습니다.

미국에선 2010년 12월 출시하여 많은 고객들이 볼트의 경제성을 체험하고 있는데요, 아래 링크 기사를 보시죠!!

>> 기사 보러 가기

내용은 볼트 주행자들이 다시 주유를 할때까지 얼마나 운행을 하냐는 것입니다.
* 볼트에 장착된 엔진은 Propulsion(추진) 역할이 아니라 Generator(발전기) 역할을 함. 따라서 전기차인 볼트에 주유를 하는 이유는 충전된 전기가 떨어진 경우 엔진이 발전기 역할을 해 배터리를 충전시켜 다시 전기모터를 작동시키기 때문.


첫 출시했던 12월에는 800마일, 그러니까 약 1,280 킬로미터를 주행할때마다 주유소를 갔다고 합니다. 볼트의 연료통이 35리터이니 주유시마다 가득 주유를 했다고 가정하면 리터당 약 36 킬로미터를 주행한 셈이겠네요.

그러나  여기서 멈추지 않고 볼트 주행자들의 충전노하우를 점점 더 알아가게됩니다.

2011년 3월에 다시한번 통계를 정리해보니 1,000마일, 약 1,600 킬로미터마다 주유소에 들렸다고 하네요. 

주유를 가득했다 가정하고 연비를 생각해볼까요? 리터당 약 45 킬로미터를 주행했네요!!


보통 리터당 20 킬로미터 주행을 해도 고연비 차량으로 분류되는데 볼트는 운행습관에 따라 자그마치 2배의 연비 효과를 볼수 있겠네요.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그린빌에 사신다는 Gary Davis씨의 말을 들어볼까요?

1월 9일에 볼트를 구입해서 4월 11일까지 한번도 주유를 안하셨다고 합니다. 8.4갤론의 연료로 4,600마일을 주행했는데 이는 리터당 230 킬로미터 이상을 간셈입니다!!! 

물론 전기차 충전을 위한 충전비용도 감안해야겠지만 화석연료 사용을 크게 줄일수 있는 혁신적인 차임에는 분명한것 같습니다. 


일본의 한 단체가 밝힌 1km당 1차 에너지 투입량이 전기차는 1Mj/km로 일반 가솔린 자동차의 3분의 1수준,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50g/km으로 보통 km당 200g을 배출하는 가솔린 차량보다 훨씬 친환경적이라 할수 있겠습니다. 

요즘 휘발류 가격이 너무나도 올라서 저도 차를 가지고 나가기가 너무 부담스러운데, 하루빨리 볼트가 국내의 일반소비자들에게 상용화되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

이상 친환경 토비토커 겐네였습니다.  



  • -_-;; 2012.01.08 18:02

    크루즈를 아주 좋아해서 쉐보레에 관심이 깊은데 이놈의 볼트 때문에 점점 쉐보레에 정이 떨어져 가네요.

    왜 자꾸 "직렬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를 전기차라고 우깁니까?
    하이브리드카라는 말이 "순수 전기차가 아닌 잡종 전기차"이므로 결국 볼트는 순수 전기차가 아닌 잡종(하이브리드) 전기차이므로 전기차가 되기는 합니다만, 그러면 프리우스도 전기차이고 우리나라의 각종 하이브리드카도 다 전기차이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라는 더 보편적인 단어는 대체 어디로 팔아먹고 계속 "전기차"라고 우기시는지요?

    미국 정부의 세금 혜택 때문에 미국에서만 우기는 것이면 충분하지 한국에서까지 전기차로 우길 이유가 있습니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라고 사실대로 말을 해도 볼트는 충분히 훌륭한 차이고 가치가 있습니다. 왜 자꾸 "전기차"라고 궤변을 늘어놓는지 궁금해집니다. 거짓말을 일삼는 메이커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나요?

    심지어 "엔진이 발전만 하므로 하이브리드카가 아니다"라는 "개소리"를 하는 사람들도 보았습니다. 하이브리드카의 분류와 역사도 무시하는 무식한 사람들입니다. 직렬형 하이브리드카와 병렬형 하이브리드카의 기본적인 차이도 모르면서 "볼트는 플러그인 방식을 도입한 직렬형 하이브리드카이다"라는 명백한 사실을 손바닥으로 덮으려고 하는 사람들이더군요. 혹시라도 이 글 쓰신 분이 그와 같은 소리를 하신다면 저는 영원히 쉐보레 안티가 되겠습니다.

    쉐보레를 좋아하는 고객이 실망했을 때의 반작용은 큽니다. 제발 정직한 브랜드가 되었으면 합니다.

  • -_-;; 2012.01.08 18:06

    엔진이 발전기 역할만을 하고 그 전기로 모터를 구동시키는 것 ==> 직렬형 하이브리드카
    엔진이 발전기 역할과 바퀴 구동을 모두 담당하는 것 ==> 병렬형 하이브리드카
    배터리를 따로 충전하여 전기차 모드로 달릴 수 있는 거리를 늘린 것 ==>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직렬/병렬)

    적어도 위의 기본적인 개념은 무시하지 말아야겠지요. "소비자들은 모두 무식하므로 위의 기본지식을 갖고 있지 못할 것이다"라고 생각하지 말아 주셨으면 합니다.

    가끔 여기 대해서 반론을 제기하여 "논쟁"을 하려는 분들이 계신데, 1+1=2라는 데에 대해서 논쟁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아니면 "자동차"를 마차라고 불러도 된다고 논쟁을 하는 것과도 같지요. 엔진이 말의 역할을 하므로 마차이다 ......

  • -_-;; 2012.01.08 18:08

    어쨌든 빨리 말리부 디젤 또는 알페온 디젤이나 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 호돌이 2012.03.21 14:25

    위에 블로거 분이 실수를 하신듯 하네요. 하지만 GM 에서 볼트를 전기차라고 공식적으로 우기진 않습니다. EREV (Extended Range EV) 라고 쓰죠. 뒤에 EV 가 붙으나, 이는 토요타의Plug In Prius 와 차별화 하기 위함 입니다. 한글로 하면 도요타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이고, (엔진이 메인 하이브리드 / 별도로 플러그인 충전이 가능) , 볼트는 같은 플러그인 하이브라드 이나 (모터가 메인 / 플러그인 주력/ 배터리 앵꼬 난 경우만 발전기 가동) 입니다. 엄연히 다르고 이를 위해 신조어 EREV를 쓰는 거죠. 워낙 세분된 분류가 있고, 서로 업체의 차별화를 위해 이름도 다양하지만 그렇게 화낼만한 실수는 아닌거 같습니다. H 사가 쓰는 스트롱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전 더 어색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