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9. 3. 08:00

2014 슈퍼 세이프티 프로젝트 시즌2, 어린이 안전 위한 ‘스마트 초록 버튼’ 3만개 제공



쉐보레(Chevrolet)가 SK텔레콤과 함께 어린이의 안전을 지켜주는 ‘스마트 초록 버튼’을 활용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 1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쉐보레와 SK텔레콤 간 ‘공동 사회공헌 협약식’이 열렸습니다.


한국지엠 세르지오 호샤 SKT 공동 사회공헌 협약식



쉐보레와 SK텔레콤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4 슈퍼 세이프티 프로젝트 시즌2’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마련된 이번 협약식에는 세르지오 호샤(Sergio Rocha)사장을 비롯, 마크 코모(Marc Comeau) 영업•A/S•마케팅부문 부사장, 이경애 마케팅본부 전무 등 한국지엠 임직원과 박인식 사업총괄 및 신창석 솔루션영업1본부장 등 SK텔레콤 관계자가 참석했습니다.


‘2014 슈퍼 세이프티 프로젝트 시즌2’는 9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쉐보레 차량을 계약 및 출고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2만명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선정된 청소년 1만명 등 총 3만명에게 어린이 안전을 위한 기기와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합니다.


이는 지난해 총 1천 곳의 어린이 관련 시설에 CCTV 등 보안 시스템을 기증했던 기존 ‘쉐보레 슈퍼 세이프티 프로젝트’의 규모를 대폭 확대한 것입니다.


한국지엠과 5개 딜러사(삼화모터스, 대한모터스, 아주모터스, 스피드모터스, SS오토)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판매된 쉐보레 차량 1대당 일정 금액을 적립, SK텔레콤의 ‘스마트 초록 버튼’ 기기를 구입하고, SK텔레콤은 이 단말기에 대한 1년 동안의 사용료를 지원하게 됩니다.


‘스마트 초록 버튼’은 어린이뿐만 아니라 위험에 노출 될 수 있는 청소년, 여성 그리고 노약자들도 활용할 수 있는 기기로, 스마트폰(안드로이드 기반)과 연동,위급상황 발생시 버튼 터치만으로도 부모 등 가족에게 연락이 가능하도록 돼있습니다. 또한, 어린이가 부모에게서 25~30m를 벗어날 시 이를 부모의 스마트폰에 자동으로 알려주는 블루투스 알람 기능도 내장돼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세르지오 호샤(Sergio Rocha) 한국지엠 사장은 “지난해에도 쉐보레는 슈퍼 세이프티 캠페인을 통해 총 1천 곳의 어린이 관련 시설에CCTV 등 보안 시스템을 기증한 바 있습니다. 이는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서이며, 이러한 취지를 이어가고자 올해에도 다시 한 번 슈퍼 세이프티 캠페인 시즌2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더불어, “쉐보레는 우리 모두를 위해 보다 안전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노력들이 우리 사회를 보다 안전한 곳으로 만들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쉐보레는 프로젝트 기간 내 차량출고 고객을 포함, 쉐보레 대리점 방문고객 총 3만명에게 선착순으로 안전 투명우산을 제공하고, 추첨을 통해 어린이 안전 헬멧 총 3백개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스마트 초록 버튼과 어린이 안전 헬멧 응모자 추첨 결과는 9월 29일부터 12월 8일까지 2주 간격으로 총 6회에 걸쳐 해당 대리점과 쉐보레 홈페이지(www.chevrolet.co.kr)에 공지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