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13 11:42

이재우 선수, 압도적인 경기운영으로 시즌 4연승, GT클래스 단독 1위 탈환



‘쉐보레(Chevrolet) 레이싱팀’이 12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이하 KIC)에서 열린 ‘2014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7라운드에서 우승, 시즌 4연승을 기록하며 GT클래스 단독 1위 자리를 탈환했습니다.



이로써 쉐보레 레이싱팀은 국내 최초 팀 통산 여섯 번 째 시즌 종합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습니다.


이날 경기에서는 오후 들어 내리기 시작한 비로 경기 중 미끄러짐 발생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하지만 노련한 기량을 갖춘 이재우 감독 겸 선수의 크루즈(Cruze) 레이스카는 스타트부터 거침없는 호쾌한 질주로 ‘폴 투 피니시(Pole to Finish, 예선 1위 및 결승 1위)’를 기록하며 포디움 최정상에 올랐습니다.



안재모 선수 또한 전략적인 경기 운영과 과감한 공략이 빛났습니다. 3위로 달리던 안재모 선수는 6전까지 포인트 1위이자 우승후보인 팀106의 정연일 선수를 추월해 2위에 올라, 쉐보레 레이싱팀의 두 선수가 나란히 ‘원 투 피니쉬(One Two Finish, 같은 팀의 두 선수가 1위 및 2위)’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이재우 선수는 이번 라운드에서 우승하며 승점 25점을 추가해 시즌 종합 포인트 108점을 획득하며 단번에 시즌 단독 1위로 올라서게 됐습니다. 이로써 쉐보레 레이싱팀은 국내 최초 6번째 종합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위한 장정에 최종 라운드 한 경기를 남겨두게 됐습니다.




이재우 선수는 “오늘 우승으로 국내 모터스포츠 사상 최초의 팀 통산 6번째 종합 우승이 눈 앞에 보이는 듯해 매우 흥분된다”며,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과 팀워크를 자랑하는 쉐보레 레이싱팀이 트랙에서 그 진가를 드러내는 크루즈와 함께 시즌 우승컵을 팬 여러분들에게 반드시 안겨드릴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한편, 크루즈 레이스카는 배기량을 줄이면서도 300마력을 상회하는 출력을 발휘하는 1.7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해 경기에 출전하고 있습니다. 쉐보레는 트랙스와 크루즈에 이어 아베오에도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을 적용,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성능과 효율을 겸비한 상품성으로 시장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2014 슈퍼레이스 최종 라운드는 오는 11월 2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공유하기
  1. 라온제나 2014.10.13 11:59
    주소 수정 댓글

    짝짝짝짝!!! 원투피니쉬라 보러 간 가족들이 정말 기분좋게 돌아왔습니다!! 추카추카!!!!!

  2. 라온제나 2016.07.22 17:55
    주소 수정 댓글

    짝짝짝짝!!! 원투피니쉬라 보러 간 가족들이 정말 기분좋게 돌아왔습니다!! 추카추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