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0. 29. 09:39

한국지엠 창원공장 2009년 1호차 생산 이후 4년 만에 글로벌 생산 100만대 돌파

 

 

한국지엠이 개발을 주도한 GM 글로벌 경차 쉐보레 스파크(Chevrolet Spark)가 1호차 생산 이후 4년여 만에 글로벌 생산 100만돌파해 밀리언 셀링카의 명성을 얻었습니다.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조정오 한국지엠 창원공장 조립담당 상무가 스파크 모양의 케익을 들고 스파크의 글로벌 생산 1백만대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

 

쉐보레 스파크는 2009년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1호차가 생산된  이후 올해 9월 말까지 4년여의 짧은 기간 동안 한국, 우즈베키스탄, 인도 등에서 총 1,013,930대가 생산됐습니다. 이 중 경차생산 전문공장인 창원공장에서 완성차로 687,755대, 창원공장의 반조립부품수출방식(CKD)을 통해 인도와 우즈베키스탄 등 GM의 해외 공장에서 326,175대가 생산되며 늘어나는 글로벌 경차 수요에 부응했습니다.

 

한국지엠 세르지오 호샤(Sergio Rocha) 사장은 “이번 쉐보레 스파크 100만대 생산 돌파는 GM의 글로벌 경차 개발 및 생산 본부로서 한국지엠의 위상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성과”라며, “쉐보레 스파크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실용성, 그리고 GM 기술력이 뒷받침된 최고 수준의 충돌 안전성을 바탕으로 전세계 고객을 사로잡으며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의 성장을 이끄는 핵심 모델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지엠 임직원들이 한국지엠 창원공장 쉐보레 스파크(Chevrolet Spark) 조립라인에서 스파크의 글로벌 생산 1백만대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 케익 뒤 왼쪽부터 조연수 한국지엠 부평공장 전무, 샘 바질(Salvatore Basile) 글로벌 경차 개발 총괄 임원, 김형식 한국지엠 창원공장 전무,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

 

한국지엠이 차량 개발을 주도한 가운데 GM의 글로벌 차량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쉐보레 스파크는 글로벌 GM의 뛰어난 제품 기술력과 경차전문 생산공장의 높은 생산 기술력을 바탕으로 초기 제품 품질을 높여 국내외 경차 수준을 한단계 끌어 올린 제품으로 평가 받았습니다. 더불어, 출시 전부터 개성 있는 디자인으로 전 세계 고객의 이목을 집중시킨 스파크는 뛰어난 성능, 안전성, 실용성 등 탁월한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100만 명 이상 고객의 선택을 받은 밀리언 셀링카에 등극했습니다.

 

한국지엠은 올해 5월, 기존 쉐보레 스파크 모델에 GEN2 가솔린 엔진과 C-TECH 파워트레인을 적용, 가속성과 실내 정숙성을 대폭 개선하고, 변속충격 없이 부드러운 주행을 구현한 스파크S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쉐보레 스파크는 국내 시장은 물론, 유럽, 아시아, 미국, 인도 등 주요 시장을 포함, 전 세계 150개 이상의 시장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특히, 쉐보레 스파크는 출시 이후 경차를 뛰어넘는 뛰어난 안전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호평을 받아왔습니다. 스파크는 유럽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국내 경차 최초로 별 4개, 한국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도 최고 등급인 종합 1등급, 한국보험개발원의 안전성 평가에서 경차 최초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하며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습니다. 또한, 미국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워즈오토(Wards Auto)가 선정한 ‘2013 최고의 자동차 인테리어(Ward's 10 Best Interiors of 2013)’에 오르며 뛰어난 디자인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이상 레인보우였습니다.

 

 

공유하기
  1. 산타페 2013.11.04 11:05
    주소 수정 댓글

    제차도 백만대중에 한대네요~

    • 한국지엠 톡 운영진 2013.11.05 08:27
      주소 수정

      산타페님 안녕하세요. 저희 한국지엠의 고객이 되어주신 점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한국지엠은 모든 스파크 고객님들께 더 큰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