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13 14:19

쉐보레 맨유 프리미어 리그 시즌 첫 경기에 유니폼 마스코트 11인 초청 



영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이하 맨유)의 공식 유니폼 스폰서 쉐보레(Chevrolet)는 오는 16일(영국 현지시각) 열리는 맨유의 정규리그 개막전에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11명의 어린이를 초청합니다.


이대영 어린이


경기 시작 전 선수들과 함께 마스코트로 등장할 어린이들 중 한국 대표로 선발된 이대영 어린이(10세)는 브라질,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미국 등에서 온 다른 참가 어린이들과 함께 쉐보레 브랜드의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을 널리 알리게 될 예정입니다.





맨유의 스타플레이어 루니는 쉐보레 축구 스폰서 페이스북 영상을 통해 16일 개막전에서 "내가 누구를 위해 뛰는지 지켜봐 달라"고 말합니다.


당일 선수입장 마스코트로 활약하는 이대영군을 포함한 11명의 어린이들은 맨유에서 마련한 특별 축구 교실에 참가하는 한편, 전설적인 명성의 클럽 선수들과 만나 팀의 상징인 올드 트래포드 경기장 투어를 함께 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참여합니다.


11명의 어린이들은 각기 다양한 역경을 극복하는 뛰어난 의지를 높이 평가받아 이번 캠페인에 선정됐습니다. 

현재 쉐보레 축구 스폰서 홈페이지에는 11명 중 2명의 어린이들의 사연이 영상으로 소개돼 있습니다.



남아프리카의 파넬로는 자신이 속한 팀에서 제일 키가 작습니다. 하지만 파넬로는 처음 축구를 가르쳐줬던 할아버지의 말대로 다른 사람들을 존중하면서 자신이 사랑하는 축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역시 남아프리카의 노쿠툴라는 학교에서 유일한 여자 축구선수입니다. 노쿠툴라는 주변의 고정 관념을 이겨내고 축구에 대한 사랑과 실력으로 자신과 같은 처지의 어린이들을 격려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축구에 대한 열정과 이를 통해 희망과 긍정의 에너지를 얻어 온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앞으로도 쉐보레 축구 스폰서 홈페이지(www.chevroletfc.com/ko-kr)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맨유선수들은 11명 어린이들의 짝이 되어 그들의 꿈을 응원할 예정인데요. 루니와 필 존스가 각각 파넬로와 노쿠툴라의 짝이 되었습니다.


한국의 이대영 어린이는 어떤 선수와 짝이 될까요?

쉐보레는 지난 2012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하면서 전 세계 60여개국에 총 2천600만명의 청소년이 사용할 수 있도록 100만여개의 터지지 않는 축구공을 기부하는 “One World Futbol”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세계인의 스포츠인 축구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홍보를 지속해왔습니다.


팀 마호니(Tim Mahoney) 쉐보레 글로벌 마케팅 책임자는 “각국의 어린이들이 맨유의 올드 트래포드(Old Traford) 경기장에서 선수들과 함께하는 꿈을 후원함으로써 맨유 후원의 의미를 전 세계에 인상깊게 알리는 한편 매 시즌 개막경기에 새로운 전통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맨유의 프리미어 리그 시즌 개막전은 16일 저녁 8시 45분(한국시각)에 개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