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품/기타

가솔린 세단과 디젤 세단을 바라보는 시선

안에서 바라보는 디젤, 바깥에서 바라보는 디젤



일반적으로 디젤엔진은 무게가 무겁습니다. 왜 무겁냐고요? 가솔린 엔진보다 늦게 개발되어서 더 무겁습니다. (죄송합니다 -_-;;;) 무거운 이유는 터보차져, 인터쿨러, 고압 연료분사 시스템, EGR (Exhaust Gas Recirculation), DPF(Diesel Particular Flter) 등등 다양한 부가 시스템틀이 장착되기 때문입니다


엔진


가솔린 엔진이 압축된 혼합기에 불꽃을 튀겨 폭발을 유도하는데 비해 디젤 엔진에서는 불꽃 없이 압축만으로 폭발이 일어납니다. 고온, 고압, 진동에서 오는 부작용을 최소화 하기 위게 보다 더 견고한 설계가 들어가는데다가. 매연도 많아 (연료 특징입니다.) 이를 없애기 위해 붙는 장비들도 상당하지요. 성능을 위한 터보차져/인터쿨러도 물론 한몫 하고 있지요.



엔진 터보차져 인터쿨러


당장 말리부 디젤 공차중량만 비교해 보아도 115kg의 차이가 납니다. 엔진 및 부가장치에서 오는 중량 차이 인데요. 성인남성 1.5명이 더 타고 있는 정도의 무게로, 이를 견뎌내기 위해서 보통 전면 샤시를 재설계하는 편입니다. 우선 프레임을 보강하고, 서스펜션을 강화하여 늘어난 무게를 지지할 수 있게 합니다




브레이크 역시 차량 중량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강화된 브레이크 사양으로 장착되기 마련입니다. (여담입니다만, 이 모든 게 차량가격과 연결되죠.) 또한 무게중심이 변경되었기 때문에 동적 특성과 연결된 모든 부품들은 별도의 셋팅을 가지게 됩니다. 개발이 필요하기 때문에 같은 외관을 가진 말리부 라도 디젤과 가솔린 버전이 사실상 다른 차량 취급을 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죠.



브레이크



그러나 과연 시장에서 다른 대접을 받을까요? 이전 포스팅에서 언급된 제 친구 - 빨간단추를 눌리면 터보가 작동하는 줄 아는와 같은 보통의 사람들 눈에는 소리만 약간 더 시끄러운 같은 차로 보이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연비가 조금 더 좋지만 가격과 소음을 감당할 수 있을까 고민되는 같은 차로 보여지기 마련이지요



크루즈 2.0TD



디젤과 가솔린이 각각 별도의 차량이라는 인식. 특히 나이 지긋하신 분들은 오로지 영업사원을 통해 제한적인 정보만 접하기 때문에 디젤에 대한 인식이 좀처럼 바뀌기 힘들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국내 메이커들도 디젤차량 개발에 소극적이었고요. 개발기간과 비용은 별도의 차량을 개발하는 것과 맞먹는데, 같은 차로 취급 받다니요. 어지간한 메리트가 있지 않는 한 선뜻 나서기 어려웠었죠.



콜벳



하지만 최근 수입차를 중심으로 조류가 바뀌고 있습니다. 시끄럽고 잘 나가지 않는다는 인식이 친환경 적이고 뛰어난 성능쪽으로 전환되고 있는데요. 디젤차량의 꾸준한 연구개발 때문에 보다 더 조용해젔고, 보다 더 좋은 성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때문에 현재 디젤 승용차 시장이 조금씩 커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런 분위기라면 보다 적극적인 차량 개발이 가능해집니다.


GM 글로벌 표준


게다가 말리부크루즈 같이 GM 글로벌 표준을 따르는 차들은 상당히 뛰어난 샤시 강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가솔린에서 디젤로의 인티그레이션이 수월한 편입니다. 100kg 정도의 중량 증가도 충분히 견딜 수 있는 설계를 가지고 있고, 이는 유로엔캡등 각종 충돌 시험에서 받는 우수한 성적이 반증하고 있기도 합니다. (기본기가 좋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GM 샤시 강성

이미 디젤시장의 규모가 상당한 오펠을 우군으로 두고 있어 높은 완성도로 개발된 디젤 라인업이 존재하고, 다양한 시장의 규제를 맞추다 보니 각 마켓에서의 다양한 설계 노하우가 잘 공유되는 편입니다. 단적인 예로 스파크는 1.3L의 디젤엔진이 장착되어 인도시장에서 판매 중입니다. 



디젤엔진



결론적으로 이런 시장상황과 기업상황의 혜택을 가장 잘 누리게 될 차종이 바로 말리부 디젤이 아닐까 합니다. 차량 선택이 보다 객관적이고 수월한 회사 내부에서도 계속 입에 오르내릴 정도인데요. 높은 완성도, 디젤시장의 확대, 탄탄한 기본 설계에, 공개된 매력적인 가격까지. 아베오 RS에 이어 말리부 디젤이 제 위시리스트에 오르게 될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디젤을 출시로 '보수적인' 한국 자동차 시장에 승용디젤 시장을 확대하는 첨병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상 위저드아이언이 전해드렸습니다.




  • 예삐아빠 2014.03.27 10:31

    딴 질문이지만... 오펠의 1.6리터 디젤엔진은 유로6 기준을 충족한 신개발품이라고 하던데요.. 트랙스와 크루즈에 어서 도입했으면 합니다. 그리고 지엠은 카니발같은 line-up은 도입 안하시는지용.. 시트로엥 피카소를 보니 참 매력적이던데요.. 지엠의 무궁무진한 차량들이 좀더 스피드있게 국내에 도입되었으면 합니다. 시장상황을 보면서 하기보다는 시장을 리드해주시면 수요는 창출될듯요..

    • Favicon of https://wizardiron.tistory.com wizard_IRON 2014.03.27 11:05 신고

      예삐아빠님 충고 감사드립니다. 주신 의견은 분명 한국지엠 마케팅 부서에서 모니터링 되고 있을겁니다. 저도 비슷한 생각을 많이 합니다만, 특히 해외공장 생산차량에 대해서는 AS 후속지원등을 포함한 다양한 부문에서의 숙제가 산적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결국 이런 모든 검토가 차량 가격산정과 연결되니 고민이 많이 필요하겠죠.

      지엠 엔진에 대해서는 저도 모르는 많은 정보를 가지고 계신가 봅니다. ^^

  • --; 2014.03.29 21:17

    그런데 문제는 왜 이 말리부 디젤을 2년이나 늦게 내놓는가라는 점입니다.
    차가 없었던 것도 아니고 처음부터 다 있던 차인데 디젤 내놓으라는 소리를 그렇게들 해대도 꿈쩍도 않다가 공교롭게도 유럽에서 이 모델 단종(쉐보레 철수로 인해)시키는 타이밍에 딱 맞춰서 내놓는군요. 이건 매우 불만스러운 사항입니다.

  • --; 2014.03.29 21:18

    진작에 내놓았다면 말리부의 성적이 지금같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연비"를 무기로 내세워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을 것입니다. 지금보다 더 그렇지요. 말리부라는 차의 신차효과도 있었을 것이고.

  • --; 2014.03.29 21:18

    한국 GM 차는 어차피 어르신들보다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택하므로 가솔린 엔진의 정숙성이니 뭐니 하는 것도 고민할 필요도 없었을 터인데 ......

    • Favicon of https://wizardiron.tistory.com wizard_IRON 2014.03.31 17:13 신고

      한국GM 내부에서도 내부 청취 제도를 통해 다양한 채널의 (내부 고객이라고도 하죠) 요청이 있어 왔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위 댓글에 제가 언급한 문제들 때문에 검토가 늦어졌고, 특히 수입부품이기 때문에 대내외 경제사정에 상황이 많이 달라지곤 합니다...

      빨리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마음은 매한가지지만요 ^^;;;

  • 쒸발유 2014.03.30 19:18

    어휴..... 2000cc짜리 동급 가솔린 세단이랑 연비가 또이또이한데 이럴거면 뭐 하러 살까요......ㅉㅉ
    괜히 차값이랑 부품값만 더 비싸고 소리랑 진동이 심한데 연비라도 잘 나와야 되는거 아닌가요???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wizardiron.tistory.com wizard_IRON 2014.03.31 17:13 신고

      조금 더 검색해 보시면 실연비가 꽤 좋게 나온걸 알 수 있으실 겁니다. 초반 토크는 덤으로 얻어 가시는거구요 ^^

  • 산타페 2014.04.01 11:19

    회사에서 말리부 가솔린과 LPG를 운용하고 있어서 자주 타봅니다~

    확실히 토스카보다는 시원하게 나가주진 않지만 특유의 듬직함과 코너링이 참 좋더라구요

    그래서 아 파워만 좀더 보강되면 좋겠다 했는데 이번에 나온 말리부 디젤에 벌써부터 LPG를 타시는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계십니다 (LPG에 대한 말은 아끼겠습니다 ㅜㅠ)

    이번에 시승신청을 했는데 꼭 타보고 싶습니다 ^^

    • Favicon of https://wizardiron.tistory.com wizard_IRON 2014.04.02 09:18 신고

      산타페님처럼 슬슬 단단한 서스펜션을 선호하는 운전자가 늘어나는건 맞는가 보네요. 안전때문이라고 하지만 공차중량에 대해서는 저도 말을... ㅜㅠ

      저도 시승때 꼭 가보고 싶습니다~

  • 코로코로 2014.09.29 20:56

    궁금한게 있어서 글 남깁니다.
    요즘 신형 엔진에서 가솔린을 디젤엔진과 같이 작동을 시키는데
    디젤엔진에서 처럼 높은 압축상태에서 가솔린을 분사한후 왜 불꽃점화를 하는 걸 까요?
    높은 압축 상태면 고온고압일텐데 그러면 점화기관 없이도 가솔린이 폭발할수 있지 않을까요?
    복잡하게 점화를 하는 이유는 뭔가요?

  • 익명 2014.11.07 12:47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