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8. 11:21

부산모터쇼에 부는 자연바람, 디젤차 BYE! 친환경차 WELCOME!

 

안녕하세요. 해운대 백사장 유혹을 뿌리치고 부산모터쇼가 열리는 벡스코 소식통으로 활약 중인 레인보우입니다. 작년과 달리 이번 부산모터쇼의 특징은 바로 친환경! 디젤차는 줄어들고 대신 다수의 친환경차가 등장했습니다. 이중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차량은 한국지엠의 쉐보레 볼트(VOLT)와 르노 삼성의 트위지(TWIZY)였습니다. 쉐보레와 르노 삼성이 내놓은 두 친환경차를 알아보겠습니다.

 


볼트, PHEV 차량의 새 바람을 일으키다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 오염이 심각한 가운데, 친환경차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에 한국지엠은 이번 행사에 주력 차량이라 말하듯 볼트를 메인 자리에 위치시켰습니다볼트는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 ,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을 함께 사용해 달리는 자동차를 말합니다. 이번에 공개된 볼트는 2세대로 1세대보다 더 진화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건 바로 더 길어진 주행거리입니다.

2세대 볼트는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89km입니다. 배터리 및 가솔린 완충 상태에서 주행 가능한 거리는 676km입니다. 이는 기존 친환경차는 물론 1세대 볼트가 지녔던 주행거리 단점을 극복했다는 걸 보여줍니다. 주행거리 확보가 가능했던 이유는 바로 기존 모델 대비 96개가 줄어든 192개의 배터리 셀을 탑재, 전체 배터리 팩 하중의 10kg을 감량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순수 전기차에 육박하는 18.4kWh 대용량 배터리와 2개의 전기 모터, 주행거리 연장 시스템(Range Extender)을 기반으로 구동하는 최신 볼텍(Voltec) 시스템 탑재, 운전자의 능동적 회생 에너지 생성을 제어할 수 있는 온 디맨드 리젠 시스템(Regen on DemandTM) 등 12%의 효율 개선을 통해 주행거리 확보를 할 수 있었습니다.





실제 차량을 타보니 안정감 있는 시트는 물론, 넓은 실내 공간이 눈에 띄었습니다. PHEV 차량을 운행할 때 계속 확인해야 하는 게 바로 배터리와 가솔린 충전 상태입니다. 볼트는 8인치 컬러 클러스터를 통해 배터리와 가솔린 충전 상태를 실시간으로 보여줘, 차량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던 것도 장점 중 하나였습니다.

 




볼트는 주행거리뿐만 아니라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는 에어로셔터(Aero Shutter) 시스템, 임팔라와 마찬가지로 총 10개의 에어백 적용, 차선 이탈 경고장치와 차선 유지 시스템도 갖춰 쉐보레의 안전 철학도 심어놓았습니다.

2세대 볼트는 1새대 모델을 보유한 고객과 쉐보레의 합작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볼트의 첫 공식 무대였던 GM 프리미어 나이트 행사에서 데일 설리번 부사장은 혁신적인 2세대 볼트를 만들기 위해 1세대 모델 보유 고객 7만 여명으로부터 수집한 10 km에 달하는 누적 주행 패턴 데이터를 분석했다고 밝힌 것처럼, 기술적 진보를 위한 모두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트위지, 도심 소형 전기차 탄생


볼트와 함께 다양한 친환경차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중 전기차로는 르노삼성의 트위지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죠. 트위지는 순수 전기차로 이미 유럽에서는 2012년 이후 2만 대가량 판매된 모델입니다.

트위지의 장점은 환경을 사랑하는 마음을 차량에 담았다는 점입니다. 오로지 전기의 힘으로 가는 트위지는 LG화학의 6.1킬로와트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 한 번 충전으로 100km까지 주행이 가능합니다. 최고 속도는 80km. 볼트보다 힘은 약하죠. 하지만 충전이 쉬워 가정용 220V 전원을 이용하면 됩니다.




볼트보다 약 3분의 1크기에 불과하다는 건 장점이자 단점인데요. 크기가 작기 때문에 번잡한 도심에서 운행하기 편하고 주차도 용이한 반면, 차체 크기가 작아 1~2인용으로 사용할 수 밖에 없습니다. 실제 탑승해보니 한 사람이 타기에 적합한 공간이라 큰 짐은 실을 수 없어 보였습니다. 트위지는 도심형 근거리 이동수단으로만 적합하다는 걸 온 몸으로 느꼈습니다.

 


대표이미지


볼트는 장거리 운행에, 트위지는 도심 운행에 적합한 차량입니다. 기존 차량의 매력과 환경을 생각한다면 볼트가, 도심 업무용으로는 트위지가 잘 맞을 것 같습니다. 두 차량 모두 장단점은 있지만 친환경차라는 공통점이 있죠. 우리 아이들을 위해 미래의 후손을 위해 환경에 관심을 가져봐요. 이상 레인보우였습니다





공유하기
  1. 에어백 2016.06.08 17:00
    주소 수정 댓글

    말리부 에어백 10개가 아니라 8개인데요?
    볼트도 2개 빼고 디파워드로 원가 절감하나용?